HOME > 뉴스/정보 > 자동차뉴스
 
제 목   현대·기아차-서울대 車 전문 대학원 추진
글쓴이 : kwc
2005-12-30 09:47:29
첨부파일 : 03649_11-0920272771.jpg
서울대 내 '현대·기아차 차세대 자동차 연구관'이 국내 최초로 자동차 전문 대학원으로 확대 육성될 전망이다.

자동차 전문 대학원은 국내에서는 처음 설립되며 서울대가 자동차산업의 미래경쟁력 제고를 위해 현대차그룹과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29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기아 연구장학생' 특별 강연회에서 정운찬 서울대 총장과 함께 자동차 전문 대학원 설립계획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정몽구 회장은 친환경차 개발 등 차세대 사업 강화를 위한 '미래인재 챙기기'에 나서면서 인재경영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정회장은 이날 '현대·기아 차세대 자동차 연구관'을 둘러보고 연구원들을 격려한 데 이어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현대·기아차 연구장학생 특강행사에 참석해 미래 인재육성 의지를 보였다.

정회장은 대기업 총수로는 이례적으로 매년 현대·기아차 신입사원 수련대회에 참석하는 등 미래 인재에 깊은 관심을 보여왔다.

정회장은 이날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전문인재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자동차산업이 후세를 위한 영구적 사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우수인력 양성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경쟁사를 따라가는 것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경쟁사보다 한발 앞선 기술 개발을 위해 전문지식과 도전정신으로 무장하고 글로벌 경영에 적합한 글로벌 인재로 성장, 세계 최고의 전문가가 돼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정운찬 서울대 총장의 자동차 전문대학원 설립 추진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전문 대학원은 국내에서 처음 설치되는 것으로 대학원설립이 미래형 자동차의 핵심기반 기술 및 자동차 관련 신기술 개발의 중심기지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전문 대학원은 전문인력에 대한 체계적이고 수준높은 교육을 통해 세계 수준의 자동차 전문인력의 저변을 확대, 성장동력산업인 한국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세계시장 공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산학협력을 통한 차세대 자동차 핵심기술 개발과 전문 연구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해 총 135억원을 투자, 국내 최초로 대학내에 설립한 '차세대 자동차 연구관'을 운영중이다.

현대차그룹은 또 이공계 우수 인재를 조기에 확보하고 연구전문인력으로 육성, 미래자동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계열사인 ㈜엔지비(NGV)와 공동으로 2003년부터 맞춤형 산학협력 프로그램인 '연구장학생 제도'를 도입, 장학금 지원과 실습교육 프로그램 등에 매년 40억원씩 투자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향후 10∼20년을 대비한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해 미래 인재 육성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며 "연구장학생제도와 같은 산학협력 활동을 발전시켜 미래형 핵심기술 인재를 지속적으로 양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설명=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왼쪽 세번째)이 2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현대·기아차 연구장학생 특강행사에 참석, 강의를 한 후 정운찬 서울대 총장(왼쪽 두번째), 이장무 서울대 교수(왼쪽 네번째), 김상권 현대·기아차 부회장(왼쪽 다섯번째) 등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이전글   마티즈, 중국서 초기품질.디자인 만족도 1위
  다음글   코리아휠 보령공장 기공식